넥슨 '피파온라인3', 현실 축구에 더 가까이

넥슨(대표 박지원)이 서비스하는 '피파온라인3'가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넥슨은 11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스피어헤드가 개발한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온라인3'의 하반기 업데이트 계획을 발표했다. 하반기 업데이트 콘셉트는 '라이브 앤드 브로드(Live & Broad)'로, 현실 축구와 더욱 밀접한 콘텐츠로 보다 폭넓은 이용자를 아우른다는 의미다.

'피파온라인 3'는 '라이브(Live)' 콘텐츠와 '익스비션 매치(Exhibition Match)', '로드 투 월드(Road To World)' 등 다채로운 신규 모드로 이용자 공략에 나선다.

'라이브' 콘텐츠에서는 '라이브 부스트'가 가장 눈길을 끈다. 이는 매주 실제 리그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의 게임 내 능력치를 일시 상향시켜주는 시스템이다. 예를 들면 손흥민 선수가 지난주 해트트릭을 기록했다면, 이번주 '피파온라인3' 게임 내 손흥민의 능력치가 일시적으로 올라가는 것이다.

스피어헤드의 임도현 개발자는 "기존에는 특정선수의 활약에 따른 변화를 업데이트로 해결했는데, 반영되는 시기가 늦는 감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주간 단위로 실제 경기에서의 선수 활약상을 게임 내 선수에게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피어헤드는 매주 각 리그의 실제 프로축구 경기결과를 분석해 업데이트에 반영할 계획이다. 라이브 부스트가 적용되는 리그는 프리미어리그(EPL),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프랑스 리게앙, 한국의 K리그 등이다.

넥슨 '피파온라인3', 현실 축구에 더 가까이

더불어 전세계 리그와 컵 대회, A매치 일정에 입각해 실제 예정된 빅매치를 게임에서 미리 플레이 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라이브 매치(Live Match)'가 추가된다.

2가지의 신규 게임모드도 추가된다. '익스비션 매치'에서는 전세계 47개 국가대표팀과 592개 클럽 중 자유롭게 선택해 다른 이용자와 대전을 펼치게 된다. 또 '로드 투 월드'는 전세계 대륙을 순회하며 다양한 팀과 대결해 승리하고, 명성을 쌓는 재미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넥슨은 올해 11월 '피파온라인3'의 대규모 업데이트도 예고했다.

모바일게임 '피파온라인3 M'도 대대적인 변화를 맞는다. 오는 27일에는 개편된 이용자 인터페이스(UI)와 전용 모드를 선보인다. 가장 큰 변화로 2D 그래픽 기반의 UI를 도입한다. 경기에서 공, 선수의 이동이 바둑알 모양의 말로 표현되며, 간단한 전술 설정으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 기능이 대폭 강화된다.

또 신규 콘텐츠 '디비전(Division) 모드'와 '풋볼 마스터(Football Master)'를 추가한다. 우선, '디비전 모드'는 경기 시작 전 선수단 관리와 전술 설정만으로 승부를 겨루는 PvP 콘텐츠로, 팀 전술에 다양함을 더하는 '전술카드'를 사용하는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풋볼 마스터'는 현실에서 펼쳐지는 축구경기 승부를 예측하고, 보상을 획득하는 이색 콘텐츠다. 매주 실제 각국 리그 일정에 따라 예정된 경기와 함께 승부예측 투표창이 열리고, 투표에 참여해 결과를 맞힌 이용자에게 소정의 'EP(게임머니)'가 지급되는 방식이다.

이 밖에 올 여름 중 '피파온라인3 M'을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할 계획이다.

'피파온라인 3' 개발을 총괄하는 스피어헤드 윤세훈 본부장은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유저들에게 좀 더 현실 축구에 가까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피파온라인3'를 즐기는 유저뿐 아니라 축구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피파온라인 3'를 찾을 수 있도록 콘텐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피파온라인 3' 서비스를 총괄하는 넥슨 이정헌 본부장은 "오랜 시간 최고의 온라인 축구게임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 하반기 새로운 전환점을 앞둔 '피파온라인3'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mynescafe@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