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게임인재단(이사장 남궁훈)은 30일 힙합듀오 '지누션'의 멤버 지누, 그룹 DJ DOC의 이하늘과 총 1억원의 기부금 약정식을 가졌다.

게임인재단, 가수 지누-이하늘과 1억원 기부 약정

이들 두 명의 음악인들은 이날 게임산업과 음악산업의 교류 및 게임음악 발전을 위해 총 1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지누와 이하늘은 평소 문화 산업간 교류에 큰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이하늘은 최근 출시된 모바일 리듬 게임 <난리부르스>의 음악감독으로도 참여한 바 있으며, 지누는 올 4월 11년만에 '지누션'으로 복귀해 왕성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다.

남궁훈 게임인재단 이사장은 "음악과 게임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큰 결정을 해 주셔서 게임인의 한 사람으로감사 드린다" 며 "기부금이 게임음악의 발전을 위해 유용히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누션 지누와 DJ DOC 이하늘은 "게임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협력해 완성해내는 종합 문화 콘텐츠로, 많은 음악인들이 게임인들과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해 오고 있다"며 "음악이 게임의 즐거움을 한층 더 풍요롭게 해 주고 있다 믿으며, 음악인의 한 사람으로서 게임 음악의 지속적인 발전을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전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