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판매 우체국 전국 1300곳으로 확

우체국 알뜰폰의 1인당 월평균 납부요금이 이동통신 3사보다 2만5천원 넘게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알뜰폰의 가입자당 월평균 납부요금은 1만611원으로, 이동통신 3사 평균인 3만6천404원보다 2만5천793원이 낮았다.

또 알뜰폰(후불) 전체 평균인 1만5천721원보다도 5천110원이 저렴했다.

올 4월 가입자가 500만명을 넘어선 알뜰폰은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사용 비중이 전체 절반을 넘는 58.4%를 차지했다.

반면 30대 이하 이용자도 꾸준히 늘어나 올해 1월 18.3%였던 30대 이하 점유율은 6월 20.3%를 나타냈다.

요금 유형으로는 기본료가 저렴한 대신 사용한 만큼 요금을 납부하는 종량형이 45%를 차지했고, 스마트폰보다는 피처폰 사용 비중이 52.3%로 더 컸다.

우정본부는 7일부터 알뜰폰 판매 우체국을 기존 651곳에서 1천300곳으로 확대할 계획으로, 전국 우체국 2곳 중 1곳에서 알뜰폰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edd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