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의 판매가 나쁘지는 않았지만 아이폰 판매량에 미치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3일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의 4월 합계 판매량은 600만 대로 추정됐다. 갤럭시S6 시리즈의 판매량은 삼성전자의 전체 스마트폰 판매 가운데 21%를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는 갤럭시S6 시리즈의 4월 판매량을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전작인 갤럭시S5(점유율 16%)를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6 시리즈는 올해 4월10일 시장에 첫선을 보였다.

정확한 수치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갤럭시S6가 갤럭시S6엣지보다 더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시장의 4월 판매량 순위에서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는 각각 3,4위를 기록했다고 카운터포인트는 전했다. 아이폰6(1위)와 아이폰6 플러스(2위)가 삼성전자의 신작들을 앞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 갤럭시S6 시리즈가 전작을 뛰어넘었지만 아이폰을 따라잡기는 아직 역부족"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업체 샤오미의 레드미2는 5위를, 레드미노트는 9위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