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온라인 판매 시작과 함께 접속 폭주…"긴급 복구 작업 중"

삼성전자가 1천대 한정으로 국내에 출시한 '갤럭시S6엣지 아이언맨 에디션'(아이언맨폰)이 판매 시작과 함께 구매자가 몰리는 바람에 온라인 상점 '삼성전자 스토어' 전체가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스토어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아이언맨폰 판매를 시작했다가 구매 희망자의 접속이 폭주하면서 서버에 과부하가 일어나 결국 아이맨폰은 물론 다른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판매조차 중단됐다.

삼성전자는 삼성스토어 웹페이지 첫 화면에 "아이언맨 에디션 관련 접속 폭주로 접속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현재 긴급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나 사이트 이용에 불편이 예상되니 양해를 부탁한다"는 팝업창을 띄워놓은 상태다.

애초 삼성 측은 아이언맨폰 구매 경쟁이 꽤 치열할 것으로는 내다봤지만 온라인 스토어 서버가 마비될 만큼 접속이 폭주할 것이라고는 예상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매 희망자는 물론 일반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서버 다운' 소식이 전해지면서 '삼성스토어'와 '갤럭시S6 아이언맨'이 이날 한때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 1위에 번갈아 오르기도 했다.

이 제품은 마블사 어벤져스 시리즈의 아이언맨 수트를 모티브로 삼았다.

전·후면에는 강한 레드 컬러를, 측면 테두리에는 골드 컬러를 입혀 아이언맨의 갑옷과 흡사한 디자인을 연출했다.

특히 후면에는 금색 아이언맨 마스크와 함께 0001부터 1000번까지 한정판(Limited Edition) 일련번호를 새겨놔 소장가치를 더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