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기업 전문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온라인 교육시스템 업체 비트루브에 8억원을 투자했다고 27일 밝혔다.
케이큐브벤처스, 온라인 수학교육 스타트업 '비트루브'에 8억원 투자


비트루브는 케이큐브벤처스의 투자와 더불어 중소기업청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프로그램(TIPS) 선정에 따른 5억원의 정부 출연금을 포함, 총 13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비트루브는 자체 알고리즘 기반의 개인별 맞춤 수학 교육 시스템 '마타수학'을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이다.

현재 공립고등학교, 보습학원, 재수종합학원, 수학전문학원 등을 대상으로 정식 서비스 중이며, 베타 서비스 중인 '메가스터디'에 올 하반기 중 정식 서비스를 런칭 할 예정이다. 2016년에는 대만 대학입학시험의 수학과목 대비를 위해 현지 온라인 교육업체 '스터디뱅크'에 서비스를 제공, 해외에도 마타수학을 론칭한다는 계획이다.

비트부르의 오태형 대표는 “마타수학을 통해 국내에 효율적 교육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며 “나아가 국내와 교육 환경이 유사한 대만, 중국, 일본 등 해외 진출을 통해 전 인류의 교육 방식 혁신에 일조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