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21일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인 롤리팝을 적용한 안드로이드 인터넷TV(IPTV) 서비스를 시작했다.

롤리팝 IPTV는 게임기를 별도로 설치하지 않아도 전용 셋톱박스만으로 콘솔 게임기 수준의 게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구글 캐스트도 지원한다.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던 유튜브 등 동영상과 벅스뮤직 등 음악 콘텐츠를 TV로 전송해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화면과 TV 화면을 똑같이 보여주는 것에 그쳤던 미러링은 화면 전송 중에 스마트폰에서 다른 콘텐츠를 검색하거나 전화통화까지 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기존 유플러스tv G 가입자는 셋톱박스를 교체해야 롤리팝 IPTV를 이용할 수 있다. 작년 말 출시한 유플러스tv G4K UHD와 유플러스tv G우퍼 가입자는 셋톱박스 교체가 필요없다. 지역별로 OS가 자동 업데이트된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