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T맵 택시' 시동…속도 올리는 택시앱 경쟁

SK플래닛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 택시 서비스 'T맵 택시'가 승객용 앱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T맵 택시는 T맵의 경로분석 기술을 통해 목적지까지 예상 금액과 소요시간, 배차 후 택시의 도착 예상 시간을 알려준다. 승차 후에는 T맵의 실시간 경로 안내를 제공한다.

T맵 택시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에 T맵 택시(승객용)앱을 내려받은 뒤 가고자 하는 장소를 선택하고 '택시 부르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택시를 부를 때 별도의 콜비가 발생하지 않으며 앱을 통해 배차 성공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T맵 택시는 택시를 이용하려는 승객이 기사에게 최대 5000원까지 추가로 택시요금을 제시할 수 있는 추가 요금 설정 기능을 제공한다. 택시 배차가 쉽지 않은 번화가나 혼잡시간 대에 이용할 때 추가요금을 통해 빠르고 원활한 배차가 이뤄질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T맵 택시에서 승객과 기사의 전화번호는 가상의 안심번호로 제공된다. 승객의 위치와 택시 차량정보, 승하차 시간, 예상 소요시간 등이 포함된 알림 메시지를 사전에 지정해 둔 보호자에게 전송할 수도 있다.

SK플래닛 T맵 택시는 이동통신사와 관계없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iOS 버전은 다음달 출시예정이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