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6 구입가격이 출시 1주일 만에 48만원대까지 떨어졌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들이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에 주는 공시 지원금(보조금)을 큰 폭으로 올려서다.

KT는 17일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에 주는 보조금을 요금제별로 10만원가량 상향 조정했다. ‘순완전 무한 99 요금제’의 경우 갤럭시S6 32기가바이트(GB) 제품에 주는 보조금을 21만1000원에서 32만7000원으로 높였다. 정부가 책정한 보조금 상한액인 33만원에 근접한 액수다. 대리점에서 주는 추가 지원금(보조금의 15% 이내)까지 받으면 갤럭시S6 32GB를 48만1950원에 살 수 있다. 출시 첫 주 때보다 13만3400원 낮아진 것이다. 같은 요금제 기준으로 갤럭시S6엣지 32GB의 보조금은 17만2000원에서 25만원으로 올렸다.

LG유플러스는 ‘LTE Ultimate 무한자유 124’ 요금제의 경우 갤럭시S6 32GB 보조금을 전주보다 13만8000원 많은 30만4000원으로 인상했다. 대리점 추가 지원금을 받으면 50만84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갤럭시S6엣지 32GB 보조금도 25만원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KT와 LG유플러스가 출시 1주일 밖에 안 된 갤럭시S6 보조금을 대폭 올리면서 가입자 유치경쟁이 한층 뜨거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