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외교비리 의혹 관련 수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 전 경향신문과 가진 전화통화 녹음 파일이 10일 공개됐다.

고(故) 성 전 회장이 경향신문 기자와 주고받은 3분 51초 분량의 통화 내용이다. 이날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성 전 경남기업 회장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미화 10만달러를 건넸다고 밝혔다. 또한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허태열 전 비서실장(당시 캠프 직능총괄본부장)에게 현금 7억원을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성 전 경남기업 회장은 자원외교 관련 비리 의혹으로 9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오후 3시32분께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다음은 경향신문- 성전 회장 통화 녹음파일

- 경향신문(경): 2007년에 공소시효를 떠나서 다들 누구보다 열심히 도왔다 그러는데 팩트가 있습니까.

= 성완종: 우선요 허태열 실장 당시에 제가 만났잖아요 공소시효는 지났지만 2007년 대선캠프 때 제가 많이 도왔어요 잘 알다시피 기업하는 사람들이 권력의 핵심에 있는 사람들 무시할 수 없지 않습니까. 많이 도왔는데 현금 7억 주고.

- 경: 현금으로.

= 성완종: 네 현금으로. 리베라호텔에서 만나서 몇회에 걸쳐 7억 주고, 그 돈 갖고 경선을 치른 것이다. 그렇게 해서 한 일이 있고요.

- 경: 먼저 연락? 허태열 실장이 이렇게저렇게 연락올때 응하시는거였어요.

= 성완종: 어떤 사람이 지저분하게 적은 돈이 아닌데 갖다주면서 그렇게 할 놈 있습니까.

- 경: 그럼 연락이 오는 식으로.

= 성완종: 다 압니다. 그쪽에서도 메인쪽에서는. 그렇게 해서 경선에 참여했는데 떨어지고 나서 두번째는 합당했잖습니까. 그런 내용 있었고. 김기춘 실장이 대한민국에서 제일 깨끗한 사람으로 돼있잖아요. 그 양반도 2006년 9월에 벨기에 독일 갔잖아요 VIP 모시고 그때 제가 갈 때 이 양반 그때 야인으로 놀고 계셨죠. 그 양반이 모시고 가게 돼서 내가 10만불 달러로 바꿔서 롯데호텔 헬스클럽에서 전달해드렸고 수행비서도 따라왔고 결과적으로 서로 신뢰관계에서 오는 일이잖아요. 서로서로 돕자고 하는 의미에서 내가 좀 맑은 사회를 부장님이 앞장서 만들어 주시고 꼭 좀 이렇게 보도해주세요.

- 경: 중요한 부분들에서 김기춘 실장은 구체적으로 말씀하셨고 헬스클럽까지. 허태열 실장한테 7억 주실 때 몇차례 나눠주신건가요.

= 성완종: 그렇죠 서너차례 나눠줬지요.

- 경: 매번 직접주셨나요. 통해서.

= 성완종: 내가 직접 줬지요. 거기까지 가는 사람은 심부름한 사람은 우리 직원들이고요. 이게 그것보다 훨씬 많지만 그거 뭐 7억이나 10억이나 뭐 15억이나 의미가 뭐가 있어요.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