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IT 콘퍼런스'
케빈 애슈턴, 기조연설
사물인터넷 창시자, 한국 온다

사물인터넷(IoT) 개념의 창시자인 케빈 애슈턴(47·사진)이 한국을 찾는다. IoT란 인터넷을 기반으로 각종 사물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 정보를 주고받도록 설계하는 기술과 서비스를 말한다.

LG CNS는 오는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리는 자사의 정보기술(IT) 콘퍼런스 ‘엔트루월드(Entrue World) 2015’에서 애슈턴이 기조연설을 한다고 밝혔다. 애슈턴은 영국 태생으로 1999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소장 재임 당시 IoT 개념을 처음으로 제시하고 홈 오토메이션 플랫폼 ‘위모’를 개발한 주인공이다.

엔트루월드 행사는 LG CNS가 기업들에 최신 IT 트렌드와 경영 혁신 전략을 소개하기 위해 2001년부터 매년 개최해왔다. 국내 최대 규모의 IT 콘퍼런스로, 올해는 ‘스마트 IoT, 스마트 비즈니스로의 변화를 가속화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김대훈 LG CNS 사장이 애슈턴과 함께 기조 연설자로 나서고 다양한 IT 전문가와 학계 관계자들이 스마트 융복합 기술로 구현한 IoT 솔루션과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 이찬진 포티스 대표, 박종환 록앤올 대표,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IoT 비즈니스의 성공 방안, 국내 IoT 비즈니스의 현황과 해결과제 등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