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카카오, 게임대결 2막…'같은 듯 다른 행보' 눈길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게임 시장을 두고 2라운드 대결에 돌입했다. 모바일게임 시장의 생태계를 구축한 다음카카오와, 새롭게 시장진입을 노리는 네이버의 게임대결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게임 대결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해 네이버는 카카오게임하기에 맞서기 위해 '밴드 게임' 플랫폼을 선보였다. 초반 대규모 마케팅으로 인해 이용자가 증가하는 듯 했지만, 카카오게임하기의 벽을 넘지 못했고 다음카카오의 승리로 싱겁게 끝났다. 현재 밴드게임들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로, 구글플레이 매출순위 540위 안에 있는 게임도 3개 정도에 불과하다.

네이버, '밴드악몽' 떨치고 대규모 마케팅 포문

하지만 네이버는 최근 들어 다시 한번 게임업계의 문을 두드렸다. 이번에는 자회사가 개발한 '라인레인저스'와 넷마블의 '레이븐'에 대한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하며 게임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구애에 나선 것이다. 그 결과 '레이븐'은 슈퍼셀의 '클래시오브클랜'을 누르고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위에 올랐다.

업계에서는 네이버가 '레이븐' 마케팅에 쏟아 부은 비용만 수십억에서 100억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레이븐'은 TV 광고 등의 매스마케팅을 통해 경쟁작 유저의 흡수보다는 신규 유저나 휴면 유저를 유입시켰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넷마블과 네이버는 향후 모바일 액션 RPG '크로노블레이드'의 공동 마케팅에도 나설 예정이다. 다만 자칫 네이버의 이러한 마케팅 행보가 대형개발사에만 몰리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선도 나온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의 마케팅이 대형개발사 위주로 편중된다면, 중소개발사 입장에서는 마냥 환영할만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개발사 입장에서는 선택지가 넓어졌다는 장점도 있지만 네이버와 쉽게 마케팅 제휴를 할 수 있는 중소개발사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카카오, 중소개발사 지원정책으로 '맞불'

네이버와 달리 다음카카오는 오히려 중소개발사들에 적극적인 구애를 펼치는 모습이다. 최근 다음카카오는 중소개발사들에게 카카오게임의 사전예약 시스템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사전예약은 게임 마케팅에서 중요한 부분으로, 중소개발사들은 적지 않은 비용을 들여가며 기존 시스템에서 사전예약을 홍보해 왔다.

또 카카오게임 이모티콘 무료, 게임 하기에 노출 등을 묶은 억대 규모의 중소기업 마케팅 패키지도 선보였다. 이와 더불어 세계 최대 모바일 게임시장인 중국에 퍼블리셔 사업자로 진출, 중소개발사들의 해외진출까지 돕겠다고 나섰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사전 예약프로그램 등 중소개발사를 위한 다양한 지원 외에도 파트너사들의 성공을 이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카카오게임하기가 파트너사들의 성공을 이끌 수 있도록 파트너사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의 대규모 마케팅으로 시작된 '모바일 게임전쟁 2막'은 아직 본격전인 진검승부에 들어가지는 않았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게임 대결이 승패를 떠나서 대형개발사와 중소개발사 모두에게 득이 되는 방향으로 전개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게임톡 백민재 기자 mynescafe@naver.com




넷마블, 레이븐 첫 '탈 카카오' 행보 게임업계 시선집중
레이븐, 5일만에 구글플레이-애플 매출 1위 흥행질주
[핫이슈] 모바일게임, '탈 카카오' 바람 심상치 않다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