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페이, 10개 은행·카드사와 제휴…6월 정식 출시

네이버(304,000 -2.88%)는 금융기관 등과 제휴를 확정하고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 페이'를 6월 중 정식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국내 주요 은행 및 카드사 등 모두 10곳과 제휴를 맺고 정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현재 참여를 확정한 카드사는 KB국민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29,950 -1.64%), 신한카드, 현대카드 등 모두 5곳이며, 국민은행, 기업은행(10,150 -1.46%),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은행 5곳도 긍정적으로 제휴를 추진 중에 있다. 이후 네이버페이는 지속적으로 금융사와의 제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은행과 직접 제휴를 통해 원클릭 결제 이외에도 차별화된 송금기능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단 한번의 계좌정보와 결제비밀번호를 등록 이후에는 송금 대상의 계좌번호를 몰라도 ▲ 네이버 ID ▲ 휴대폰 번호 ▲ 지인 기반(과거 송금 이력이 있으면 ID나 휴대폰 번호없이도 송금가능) 만으로도 자유롭게 송금할 수 있다.

보안성과 관련해서는 카드번호를 저장하지 않고 네이버 ID와 맵핑된 가상 카드번호로 결제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가상 카드번호가 외부에 유출되더라도 도용을 통한 부정거래에 활용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여기에 금융사의 FDS(Fraud Detection System, 부정거래방지시스템)와 네이버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네이버 페이는 정식 서비스에 앞서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 체크아웃' 브랜드를 네이버페이로 변경할 예정이다. 이후 '네이버 마일리지'와 '네이버 캐쉬' 서비스도 6월 정식 서비스 때 네이버 페이로 통합된다.

최진우 네이버 페이 셀장은 "네이버를 통한 검색과 네이버 페이를 통한 구매가 끊김없이 이어지도록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 중에 있다"며 "이용자들은 결제부터 적립, 충전, 송금에 이르는 전 과정에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쇼핑가치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