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3는 '최고 스마트폰'
갤럭시S6 엣지 'MWC 최고 신제품'

삼성전자의 갤럭시S6 엣지(왼쪽)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5일 ‘최고 모바일 신제품’으로 선정됐다. LG전자의 G3(오른쪽)는 ‘최고 스마트폰’ 상을 받았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매년 MWC에 출품된 수백개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이고 인상적인 제품을 최고 모바일 신제품으로 선정한다. 지난해에는 삼성 기어핏이 선정된 데 이어 올해 갤럭시S6 엣지가 뽑혔다. 금속과 유리 소재가 조화를 이룬 디자인, 카메라 디스플레이 무선충전기능 등 적용된 첨단 기술이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보안 플랫폼 녹스도 기술 부문에서 ‘최고 보안 솔루션’ 상을 탔다.

LG전자 G3는 애플의 아이폰6와 함께 올해 최고의 스마트폰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LG전자 휴대폰 매출을 2013년 대비 연간 16% 올린 데 결정적 기여를 한 점이 인정받았다. 세계 최초로 적용한 쿼드HD 디스플레이 등 우수한 하드웨어 성능과 함께 제스처 샷, 노크 코드 등 혁신적인 사용자경험(UX)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김보영 기자 w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