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전자, 이동통신 업계 수장들이 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15)' 행사 첫날부터 활발하게 현장을 누비며 국내외 기업 대표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갖고 협력방안을 집중 모색했다.

국내 대표 가전사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 대표 그리고 국내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들은 전시회를 참관하며 모바일 분야의 글로벌 흐름을 점검하는 한편 관련회사 부스를 오가며 비즈니스 미팅 자리를 갖는 등 분주한 행보를 계속했다.

갤럭시S6 개발을 주도한 삼성전자의 신종균 IM부문 사장은 언팩 행사가 성공리에 끝남에 따라 부스를 지키면서 국내외 이동통신사 수장들과 잇따라 회동을 갖고 4월 출시될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에 대한 마케팅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신 사장은 MWC 개막일인 2일 오전 SK텔레콤의 장동현 사장의 방문을 받고 갤럭시S6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장 사장은 전날 현지에서 공개된 삼성의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에 많은 관심을 보였고, 이에 신 사장은 두 모델에 탑재된 핵심 서비스 가운데 모바일 결제기능인 '삼성페이'와 보안솔루션 '녹스'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장 사장은 이어 LG전자 부스를 찾아 G플렉스2 등 최신 스마트폰을 비롯해 LG가 이번 MWC에 새로 들고 나온 중저가 보급형폰과 스마트워치 '어베인' 시리즈를 자세히 살펴보며 관심을 표했다.

앞서 신종균 사장은 KT 황창규 회장의 방문을 받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거꾸로 제조업체가 국내 이통사를 먼저 찾기도 했다.

이인용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 사장은 이날 KT 전시장을 방문해 황창규 회장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양사는 이번 MWC에서 30GHz 이상 고주파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해 5G 기술을 구현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황 회장은 KT 부스에서 작년 10월 부산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에서 표준화 총국장으로 당선된 이재화 박사를 만나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LG전자 전시장에는 일본 최대 이통사인 NTT도코모의 가토 카오루 사장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이날 MWC 개막 직후인 이날 오전 9시15분경 LG전자 부스를 방문한 가토 카오루 NTT도코모 사장을 만나 양사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가토 사장은 특히 세계 최초로 LTE 통신모듈이 탑재된 스마트워치 'LG 워치 어베인 LTE'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그는 이 스마트워치로 아우디 자동차를 제어하는 시연행사도 꼼꼼이 살펴보며 장시간 LG전자 부스에 머물렀다.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은 MWC 개막 당일 주요 임원과 함께 시스코, 에릭스, 마스터카드,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업체 10곳을 도는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후 바르셀로나 시내에서 인도네시아 재계 3위인 시나르 마스 그룹의 프랭키 오에스만 위자자 회장과 오찬을 갖고 양사간 사업협력을 긴밀히 논의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MWC 참관에 앞서 핀란드 헬싱키에 있는 노키아 본사를 직접 방문해 5G 선행 기술인 NFV 기반의 네트워크 핵심 장비 CSCF를 업계 최초로 도입키로 했다.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