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벤처기업 제이예스가 공개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업체 레드햇의 서비스형 플랫폼(PaaS) 솔루션 오픈시프트에 소프트웨어(SW) 개발 속도를 높이는 기능을 더한 ‘포지엑스(PorgeX)’를 출시했다고 2일 발표했다.

PaaS란 클라우드 환경에서 SW를 쉽게 개발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서버뿐 아니라 운영체제(OS), 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 데이터베이스(DB) 등을 제공해주는 플랫폼 서비스를 말한다.

포지엑스는 사용자 관점의 직관적인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를 제공하고, SW 개발에 필요한 인증과 DB, 통계 등을 지원해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해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국내 개발 프로젝트 환경에 맞도록 자바, PHP, 파이선, node.js 등의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와 마이(My)SQL, 큐브리드 등 다양한 DB 등을 지원한다. 제이예스는 국방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등에 포지엑스를 공급하기도 했다. 정용관 제이예스 대표는 “포지엑스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하는 고객 중심의 솔루션”이라며 “국내 클라우드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