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등 세계 언론 호평
“삼성이 지금까지 만든 휴대폰 중 가장 아름답다.”(월스트리트저널·WSJ)

해외 언론들은 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삼성전자가 발표한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에 대해 잇따라 호평을 내놓았다.

WSJ는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는 삼성이 세계를 감동시키려는 시도”라고 평가하며 “하드웨어에서 삼성에 신뢰를 느꼈고, 소프트웨어에선 삼성의 노력을 봤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버지는 갤럭시S6의 외형이 금속과 유리로 절묘하게 조화된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더버지는 “삼성이 마침내 제값하는 프리미엄 디자인을 내놨다”며 “기존의 저렴해 보이는 플라스틱 디자인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다”고 전했다.

CNN은 “애플페이, 구글월렛과는 다르게 삼성페이는 전통적인 마그네틱 리더로도 작동한다. 이것은 혁신이다”고 보도했다. CNN은 “삼성페이가 소비자의 편의성과 상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르셀로나=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