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신종균 IM(IT·모바일) 담당 사장은 1일(현지시간) 새로 공개한 스마트폰 갤럭시S6에 대해 디자인과 실용성을 겸비한 최고의 스마트폰 이라고 밝혔다.

신 사장은 이날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2015)' 개막 전날인 1일 오후(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갤럭시S6언팩 행사에서 "사람들은 디자인과 실용성을 동시에 원하는 데 그게 바로 오늘 선보이는 갤럭시S6"라면서 "갤럭시S6는 여태껏 삼성이 만들어 온 기기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신 사장은 이어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는 글로벌 모바일 업계가 지향해야 할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스마트폰"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로 소비자의 일상생활을 더욱 윤택하게 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혁신의 고삐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S6 개발을 총괄 지휘해온 신 사장은 2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갤럭시S6 및 갤럭시S6엣지 개발과 관련한 상세한 내용에 관해 밝힐 예정이다.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