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균 사장 "디자인과 실용성 겸비"…언팩행사에 6천500명 운집

"모든 것을 리뉴(renew)했습니다"
1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6번째 갤럭시 스마트폰 언팩(공개) 행사는 이영희 삼성전자 마케팅팀장(부사장)의 이 한마디로 시작했다.

30분 넘게 앉아 갤럭시S6의 티저영상을 보고 있던 청중들은 이 부사장의 등장과 함께 숨을 죽였다.

이윽고 행사장 3면을 두른 대형 스크린에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의 실루엣이 떠올랐고 동시에 스마트폰 사업을 진두지휘하는 신종균 IM(IT·모바일) 사장이 무대에 등장했다.

신 사장은 "오늘은 아주 익사이팅한 날"이라며 인사말을 건네고서는 "더 이상 (갤럭시S6와 관련한) 루머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사람들은 디자인과 실용성을 동시에 원하는 데 그게 바로 오늘 선보이는 갤럭시S6"라면서 "갤럭시S6는 여태껏 삼성이 만들어 온 기기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하고는 무대에서 홀연히 사라졌다.

불과 몇 분도 지나지 않아 대형 스크린에 드디어 갤럭시S6의 진짜 모습이 공개됐고 신 사장이 직접 갤럭시S6를 들고 무대에 다시 등장하자 곳곳에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지난해 실적부진으로 고전했던 삼성이 반격의 카드로 준비한 갤럭시S6가 마침내 세계 최초로 공개된 순간이었다.

신 사장은 다시금 '아름다운' 디자인을 재차 강조하면서 이날 처음 선보이는 두 스마트폰 모델의 특징을 차근차근 설명했다.

가장 먼저 내세운 건 자체 결제기능인 '삼성페이' 그리고 무선충전 기능이었다.

뒤이어 등장한 저스틴 데니슨 상무의 프레젠테이션은 매우 공격적이었다.

경쟁 모델인 아이폰6를 갤럭시S6와 비교한 발표였는데 여태껏 삼성이 경쟁 모델명을 직접 언급하며 자사 제품의 강점을 돋보이려 한 적이 없는 터라 현장에 있는 내외신 기자들도 "아주 이례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데니슨 상무는 갤럭시S6가 아이폰보다 월등한 충전 시간과 어두운 배경하의 동영상 촬영 능력을 가졌다며 이를 직접 비교·시연하는 영상과 그래픽을 보여줬다.

그는 역시 북미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이는 '애플 페이'를 인식한 듯 삼성페이와 협력하는 글로벌 카드사와 금융사들을 일일이 소개하는 한편 직접 매장에서 삼성페이로 결제하는 동영상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언팩 행사는 삼성 측에서 애초 예상했던 것보다 1천명이나 많은 6천500여명의 내외신 기자와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운집해 갤럭시S6에 대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