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회원사 뜻 뭉쳤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첫발

중소 모바일게임사의 권익 보호를 위한 정식 단체가 닻을 달았다.

한국 중-소 모바일게임 회사를 대표하는 한국모바일게임협회(이하 KMGA)가 드디어 정식 단체로 힘찬 첫발을 내딛었다. 발족식은 지난 1월 29일 200여명의 회원사 관계자들이 홍대 앞의 한 카페에서 모여 가졌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는 중.소 모바일게임사들의 권익 보호와 산업 발전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KMGA는 2010년 한국무선인터넷콘텐츠협회(MOCA)의 게임, 만화, 음악, 출판 등 콘텐츠 분과 중 게임에만 집중하는 형태로 명칭 및 비전을 변경하여 모바일게임 업계를 대변하는 단체가 됐다.

200회원사 뜻 뭉쳤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첫발

출범식에서는 약 30여명의 회장단을 임명 및 위촉하였다. 자문위원은 배성곤 액토즈소프트 부사장을 비롯 약 20여명이 위촉되었다. 부회장사에는 정철화 엠플러스소프트 대표, 전수남 애드웨이즈 부사장 등 약 10여개 업체, 이사사는 장승열 위고인터렉티브 이사를 비롯 약 10여개사다. 분과위원으로 김현규 라티스글로벌 이사를 비롯 12개 분과의 분과위원장을 임명하였다. 초대 회장은 황성익 회장이 맡기로 하였다.

200회원사 뜻 뭉쳤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첫발

200회원사 뜻 뭉쳤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첫발

출범식 후 모바일게임 업계에 당면한 현안의 해법을 제시하는 세미나도 함께 열렸다. 또한 재미예술인과 함께 하는 인디게임의 공연도 이어졌다.

TUNE의 김민성 이사는 '데이터측정을 통한 모바일 마케팅'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마이크로소프트코리아 박중석 차장은 '게임사가 윈도우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이유'에 대해 발표했다. 또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최윤식 본부장은 '경기콘텐츠진흥원 기관 및 주요사업'을 소개했다. 김&장 은현호 변호사는 '해외기업과의 투자계약 체결 시 고려사항'라는 주제로 강연을 해 중.소게임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황성익 회장은 'KMGA 출범은 중-소규모의 모바일게임 회사들의 꿈과 희망을 공유하기 위해 뭉쳤다.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는 협회로서 이들의 권익을 대변하고, 이를 통해 한국 모바일게임 산업 발전에 소중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의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K-IDEA)와는 대립하는 관계가 아닌 서로 보완하는 사이다. K-IDEA가 전부 대변할 수 없는 스타트업과 중.소 모바일게임사를 우리가 맡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회원사 뜻 뭉쳤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첫발

200회원사 뜻 뭉쳤다! '한국모바일게임협회' 첫발

한편, KMGA는 200여개 회원사들을 위한 2015년 지원사업계획을 관련 분과별로 논의해 조만간 사업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아직 협회에 대해 알지 못하는 모바일게임 회사들을 위한 홍보에 힘을 쓸 계획이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