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287,500 +1.77%)의 자회사 캠프모바일은 전화번호 식별 어플리케이션(앱) '후스콜'이 2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전화번호 식별앱 네이버 '후스콜', 2000만 다운로드 돌파

후스콜은 스마트폰의 스미싱, 스팸, 보이스피싱 등에 대한 피해 예방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작년 2월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바 있다.

특히 대만과 홍콩, 태국,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국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후스콜은 2013년 대만, 홍콩, 태국 등 7개 국가에서 베스트 앱으로 선정되는 등 현재 전세계 40여개 국가에서 이용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iOS버전을 기반으로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