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국 51개 기업 참가
월드IT쇼가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자리잡았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20~21일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월드IT쇼 해외파트너사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약 3억달러(약 3150억원)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2일 발표했다. 한국경제신문 등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인 월드IT쇼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특별행사로 23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상담회에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협력업체, 중소·벤처기업 등 120여개사가 참가했다. 해외에서는 중국 2위 이동통신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 폴란드 2위 이통사인 오렌지폴란드, 방글라데시 1위 이통사인 그래미폰 등 총 17개국 51개 기업이 초청됐다.

상담회는 맞춤형 1 대 1 매칭 프로그램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장에서 이뤄진 수출 계약만 3000만달러에 달했다. 상담회에 앞서 지난해 5월부터 총 6차례 연 사전 초청행사에서도 7000만달러의 수출 계약이 체결됐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상담회에서는 유무선 통신 분야 신규 시장 발굴과 확대를 모색하는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국내 ICT 플랫폼과 서비스를 패키지로 공급하는 협상이 이뤄졌다”며 “국내 ICT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