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열린 ‘2013 월드IT쇼’에 참석한 관람객들이 다양한 행사를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한경DB

지난해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열린 ‘2013 월드IT쇼’에 참석한 관람객들이 다양한 행사를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한경DB

한국을 넘어 글로벌 행사로 발돋움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14’가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번 WIS 2014 행사는 4세대(4G) 이동통신 서비스인 LTE를 넘어 5G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의미를 담아 ‘Approaching 5G-era, 통신을 넘어 ICT 융합 서비스의 시대로’라는 주제로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한국무역협회·전자신문·코엑스·케이훼어스·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등의 주관으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BEXCO) 제2전시장에서 펼쳐진다.

글로벌 ICT 대표기업 기술 뽐내

[2014 월드 IT쇼] 오감(五感)으로 즐기는 5G 시대 성큼…그 놀라운 기술 이곳에

이번 WIS 2014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개최와 맞물렸다. 이에 따라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ICT 업계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전시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ITU 전권회의에 참석하는 주요 국가 정상을 비롯해 193개 국가 장·차관, 3000여명의 정부 대표단, ICT 기업 최고경영자(CEO) 등이 WIS 2014를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관의 1203개 부스는 이미 주인이 모두 확정됐다.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등 국내 ICT 대표 기업들은 작년 대회보다 참여 규모를 더욱 확대했다. 글로벌 모바일 시장의 강자인 퀄컴을 비롯해 캐나다 광통신장비 제조업체 EXFO,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화훼이, 세계 최대 네트워크 기업인 시스코 등도 차별화된 신기술을 뽐낼 전망이다.

글로벌 70개 빅 바이어 몰려온다

[2014 월드 IT쇼] 오감(五感)으로 즐기는 5G 시대 성큼…그 놀라운 기술 이곳에

아울러 한국무역협회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는 공동으로 글로벌 ‘빅 바이어’와 대형 통신사 70여개를 초청해 ‘1 대 1 비즈니스 상담회’도 연다. 20일과 21일 이틀간 열리는 상담회에는 터키 1위 통신사인 투르크셀과 베트남 비에텔, 싱가포르 싱텔 등이 참여한다. 중국 대형 전자회사인 하이센스와 레노버, 대만 컴퓨터 부품업체로 포천 선정 500대 기업에 들어간 페가트론(Pegatron) 등 세계 24개국 70개사의 빅 바이어들이 국내 기업 300여개와 1 대 1 비즈니스 상담도 진행한다.

지난해 상담회 때는 15개국 35개의 빅 바이어가 참여했으며 1억8000만달러 규모의 상담 실적도 올렸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올해는 작년에 비해 두 배 이상 규모가 커진 만큼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4 월드 IT쇼] 오감(五感)으로 즐기는 5G 시대 성큼…그 놀라운 기술 이곳에

첨단기술, 오감(五感)으로 느낀다

전시관은 ‘5G’와 ‘융합’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ICT 인프라 발전에 따른 통신업계의 흐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테마와 스토리가 있는 전시회를 구성하기 위해 △진화하는 통신 △IT융합·솔루션 △차세대 콘텐츠 △스마트기기 △대학R&D(연구개발) 등 5개의 ‘존(zone)’을 배치했다.

[2014 월드 IT쇼] 오감(五感)으로 즐기는 5G 시대 성큼…그 놀라운 기술 이곳에

진화하는 통신 존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 누구라도 접속할 수 있는 미래의 통신 환경을 조망한다. SK텔레콤 KT 퀄컴 시스코 화웨이 등 국내외 글로벌 기업과 다산네트워크 이노넷 GS인스트루먼트 등 중소기업들이 참여해 최신 통신 네트워크 트렌드를 선보인다.

IT융합·솔루션 존에서는 통신 발전에 따른 새로운 형태의 융합 상품과 서비스를 전시하고 변화된 환경에서의 보안 및 활용 솔루션을 제시한다.

차세대 콘텐츠 존은 홀로그램과 3·4차원 기술 융합을 통해 사용자들이 재미와 흥미를 느끼고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의 장으로 구성됐다. 홀로그램과 가상현실, 게임 등의 콘텐츠를 살펴볼 수 있다. 스마트기기 존은 다양한 콘텐츠를 스마트기기에 담아 구현한 신제품들을 한꺼번에 선보인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이 주인공이 돼 미래 스마트기기 세상을 제시한다. 대학R&D 존은 대학 IT 분야의 연구역량 강화사업으로 개발한 핵심 기술 등이 전시된다.

ITU도 개최 … ICT 강국 위상 강화

[2014 월드 IT쇼] 오감(五感)으로 즐기는 5G 시대 성큼…그 놀라운 기술 이곳에

이번 WIS 2014는 정보통신업계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ITU 전권회의와 함께 열려 행사의 위상이 더욱 높아졌다. 정보통신진흥협회 관계자는 “WIS 2014는 한국의 뛰어난 ICT 역량을 세계에 알리고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도울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WIS 2014와 연계한 ‘모바일 360’ 콘퍼런스 등도 행사의 가치를 높여줄 전망이다. 모바일 360은 세계이동통신사연합회(GSMA)가 주최하는 이동통신 분야 글로벌 콘퍼런스로, 모바일 커머스·근접무선통신(NFC) 등을 주제로 포럼 등이 열린다.

일반인 관람은 오는 23일

행사 개막일인 20일부터 22일까지는 전시회 참가 업체와 바이어들이 상담하고 행사를 살펴볼 수 있는 ‘비즈니스 데이’다. 20일은 낮 12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21~22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행사 마지막 날인 23일은 일반인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문을 연다. 일반 관람료는 1만원이다. 20명 이상 단체일 경우에는 5000원으로 할인해준다. 초청장을 소지하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