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무서운 속도로 전 세계 시장을 점령하고 있다.

중국 기업들의 활약으로 삼성전자와 애플의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특히 삼성전자는 애플처럼 제품 충성도가 높은 고객을 확보했거나 중국 기업처럼 뚜렷한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아니어서 시장점유율 회복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금융투자업계와 이트레이드증권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레노버, 화웨이, 샤오미, ZTE 등 중국 4대 업체의 시장 점유율은 전월보다 4%포인트 상승한 25%로 집계돼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레노버의 시장점유율 상승세가 눈에 띄었다.

레노버는 지난 6월 7.5%, 7월 8.0%, 8월 9.2%로 꾸준히 시장 점유율을 키우며 3위 굳히기에 나선 모습이다.

반면 중국 기업들의 활약에 양대 스마트폰 기업인 삼성전자와 애플의 입지는 좁아졌다.

8월 삼성전자(22.3%)와 애플(11.4%)의 시장점유율을 더하면 33.7%다.

양사의 시장점유율은 지난 6월 39.9%를 나타내며 21개월 만에 처음으로 40%를 밑돌았다.

이후 7월 35.1%, 8월 33.7%로 반등 없이 내리막길을 걷는 중이다.

김현용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최근 1년간 중국 4대 업체의 글로벌 점유율은 13%에서 25%로 치솟았다"면서 "삼성전자와 애플이 차지했던 파이 대부분을 중국 업체들이 가져갔다"고 분석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애플보다 삼성전자의 경쟁력 저하가 더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지난 7월과 8월의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추이를 살펴보면 애플은 11.6%에서 11.4%로 0.2%포인트 떨어지는 데 그친 반면, 삼성전자는 23.5%에서 22.3%로 1.2%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미국(27%)과 중국(10%)에서 삼성전자의 8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전월보다 각각 10%포인트, 4%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 6월까지 중국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지켰지만 8월에는 레노버, 화웨이, 샤오미에 밀려 4위로 내려앉았다.

미국과 중국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 부진은 갤럭시S5 이후 후속 신제품이 없었다는 점과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6에 대한 대기 수요가 컸다는 점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6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자 삼성전자도 시장 선점을 위해 신제품(갤럭시 노트4) 출시 일정을 예정보다 앞당겼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연말까지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끌어올리기는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조성은 삼성증권 연구원은 "애플이 올해 4분기 안에 미국 시장점유율 전고점(작년 12월의 44%)을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돼 삼성전자가 단기간에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또 그는 "중국 시장에서도 애플의 아이폰 6·6플러스가 곧 출시되고, 동시에 삼성전자의 약점인 150달러 미만의 중저가 스마트폰의 (수요)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점유율을 단기간에 회복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경쟁 심화에 따른 삼성전자의 수익성 타격은 이미 우려가 아닌 현실이다.

이날 동양증권은 증권사 가운데 처음으로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대(3조9천500억원)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재윤 동양증권 연구원은 "지난 3분기 성수기임에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8천100만대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며 "북미와 중국 경쟁사들의 신규 모델 출시 영향이 예상보다 크다"고 분석했다.

동양증권 외에도 삼성전자의 계열사인 삼성증권을 포함해 국내 증권사 상당수가 최근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을 줄줄이 하향조정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yk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