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페리아Z3·초경량태블릿·스마트워치3 등

일본 소니의 히라이 가즈오 CEO(최고경영자)가 3일(현지시간) IFA 2014 개막에 앞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모바일, 디지털 이미징, 게임·네트워크 분야의 신제품·신전략을 소개했다.

히라이 CEO는 "단순히 새 기능을 추가한 게 아니라 사람들이 기술과 상호작용하는 방식, 그것을 삶에 통합하는 방식을 바꾸고자 하는 소니의 노력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소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Z3'를 공개했다.

소니답게 리모트 플레이로 스마트폰에서도 플레이스테이션4 게임이 가능하도록 했다.

5.2인치 대화면으로 곡선형 알루미늄 프레임과 강화유리 패널로 두께는 7.3㎜, 무게는 152g에 불과하다.

25㎜ 광각 G-렌즈 등 카메라 기술을 탑재했다.

강화된 스테디샷은 흔들림을 최소화하게끔 설계됐다.

엑스페리아 Z3 태블릿 콤팩트는 6.4㎜, 270g으로 세상에서 가장 얇고 가벼운 태블릿이다.

곡선형 프레임이라 한 손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엑스페리아 E3는 내구성을 강화한 4.5인치 실속폰이다.

소니는 스마트웨어로 GPS와 4GB 메모리가 내장된 스마트워치3를 내놨다.

원격 음악감상 등으로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 않아도 커뮤니케이션과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구동할 수 있다.

소니는 테니스 라켓 아래쪽에 부착해 모든 샷을 스마트폰에서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테니스 센서도 개발했다.

TV로는 곡면 LCD 하면과 멀티앵글 스피커 시스템으로 몰입감을 자랑하는 4K 울트라HD 브라비아 TV 시리즈를 소개했다.

아마존은 연내에 인스턴트 비디오 서비스 등을 통해 소니에 UHD 콘텐츠를 제공한다.

소니는 라이프 스페이스 UX(사용자 경험) 제품도 선보였다.

일반 전구처럼 LED 전구에 스피커를 내장한 제품, 방수기능의 휴대용 프로젝터로 욕실에서도 23인치 크기로 영사가 가능한 제품 등이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