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들어서면 스마트폰에 쿠폰 발급…GPS 안 잡히는 실내 위치 정보 제공

NFC보다 통신 반경 넓고 전력소비 적어 O2O서비스 적합
美 기업 스티커형 비콘 만들어 붙이기만 하면 IoT 기기 돼
1일 경기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에 자리잡은 쇼핑몰 ‘아브뉴프랑’. 쇼핑몰 입구에 들어서자 스마트폰 알람 소리와 함께 상점 정보가 뜬다. 커피 두 잔을 시키면 쿠키를 준다는 카페에 들어갔다. 자동으로 스마트폰에 음료 메뉴가 뜨고 각종 쿠폰이 발급된다. 예정에 없었지만 커피와 함께 30% 할인 쿠폰이 적용되는 치즈케이크를 샀다. 지인과 담소를 나누고 매장을 나서니 새 쿠폰이 발급됐다. ‘다음에 다시 오면 커피가 한 잔 가격에 두 잔!’

사물인터넷(IoT) 시대에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O2O 서비스가 뜨면서 블루투스 기술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비콘은 블루투스 기반의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로 전력 소비가 적어 O2O 서비스에 적합하다. SK플래닛은 지난달 아브뉴프랑과 협력해 비콘을 이용한 스마트 쇼핑몰을 구축했다. 스마트폰에 ‘시럽’이나 ‘OK캐쉬백’ 앱을 깔면 상점에 들어서기만 해도 상품 가격, 쿠폰 등 각종 쇼핑 정보를 자동으로 받아볼 수 있다. 서버에 저장된 정보를 비콘이 무선 신호로 쏴주기 때문이다.
판교 아브뉴프랑 카페에서 소비자가 비콘 기술이 적용된 ‘시럽’ 앱의 음료쿠폰을 사용하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판교 아브뉴프랑 카페에서 소비자가 비콘 기술이 적용된 ‘시럽’ 앱의 음료쿠폰을 사용하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IoT시대, 블루투스의 부활

몰락해 가던 블루투스 기술이 IoT 시대를 맞아 ‘비콘’이라는 이름으로 부활하고 있다. 스마트폰 도입 초기 근거리 파일 공유 등으로 각광받던 블루투스 기술은 와이파이망의 확산과 3G(3세대), LTE(4세대 이동통신) 요금 인하로 잊혀졌다. 그랬던 블루투스가 다시 주목받는 것은 O2O 서비스엔 LTE 등과는 다른 고정 위치 기반 근거리 통신 기술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사용자들의 뇌리에서 잊혀졌지만 와신상담하며 기술을 고도화한 것이 IoT 시대를 맞아 빛을 보게 됐다.

애초에 IoT 시대를 이끌 기술로 10㎝ 미만의 거리에 적용되는 태그 방식의 NFC(근접무선통신)가 각광받았다. 하지만 NFC를 사용자들이 외면하면서 공은 다시 비콘으로 넘어왔다. 비콘은 NFC보다 가용거리가 길어 공간 단위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GPS 기술로 불가능했던 실내 위치 정보 제공도 비콘만의 장점이다.

○IoT 산업의 쌀 ‘비콘’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은 ‘철은 산업의 쌀’이라며 포항제철을 세워 한국 산업화의 기초를 다졌다. 비슷한 맥락에서 비콘이 사물인터넷 산업의 쌀이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개당 가격이 2만원대에 불과하고 크기도 작아 IoT 인프라 구축의 기본 단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의 비콘 개발사 에스티모트는 동전만한 크기의 스티커형 비콘을 내놨다. 냉장고에 붙이는 스티커처럼 정보기술(IT) 기기는 물론 자전거, 신발 등에도 쉽게 붙일 수 있다. 이 스티커를 지갑에 넣어 놓으면 스마트폰과 일정거리 이상 떨어졌을 때 알람이나 진동으로 알려줘 지갑의 분실을 막을 수 있다.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붙이기만 하면 모든 물체를 IoT 기기로 만들어준다. 본격적인 IoT 시대가 도래해도 고도의 연산 칩셋이 필요 없는 물건은 단지 비콘을 붙이는 것만으로도 족하다.

○오프라인 매장서 무선 결제

근거리 마케팅 외에도 비콘의 사용처는 무궁무진하다. 가장 관심을 끄는 부문은 무선 결제다. 기존의 모바일 결제가 전자상거래에 특화한 것이라면 비콘은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결제 방식을 바꿀 전망이다. 계산대 앞에서 줄을 길게 서지 않고 물건을 쇼핑백에 넣고 매장을 나가는 것만으로도 결제되도록 하는 것이 가능하다. 교통카드처럼 스마트폰을 접촉하는 NFC 결제는 편의성 면에서 신용카드와 차별화하지 못하면서 외면당했다. 새로운 방식의 비콘 결제에 기대를 거는 이유다. 이미 페이팔은 ‘페이팔 비콘’을 내놓고 스마트 결제 쇼핑몰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 외에도 비콘은 박물관이나 전시회 등에서 전시품의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전달할 수 있다. 최근 비콘 솔루션 업체 퀸텟시스템즈는 화재시 비콘을 활용한 건물 탈출경로 안내 등 재난관리 방법을소개했다.

■ 비콘

블루투스4.0(BLE) 프로토콜 기반의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 최대 70m 이내의 장치들과 교신할 수 있다.

5~10㎝ 단위의 구별이 가능할 정도로 정확성이 높다. 전력 소모가 적어 모든 기기가 항상 연결되는 사물인터넷 구현에 적합하다.

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