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 MS 윈도업데이트 제거

사진=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 / MS 윈도업데이트 제거

윈도업데이트 제거

윈도우 업데이트 오류로 일부 사용자들의 PC가 부팅조차 불가능한 상태로 망가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7일(현지시간) MS 커뮤니티 질의응답 게시판(answers.microsoft.com)에 따르면 지난 12일 MS가 내놓은 업데이트를 PC에 설치한 이후 '블루스크린'(윈도 컴퓨터 시스템이 다운되면서 파란 화면이 나타나는 증상)이 발생한다는 사용자들의 불평이 잇따르고 있다.

사용자 중 많은 수는 심지어 안전 모드로 재부팅하는 것조차 되지 않는다고 보고했다.

해당 증상은 윈도 7의 64비트 버전에서 가장 흔히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으나 윈도 RT, 8, 8.1, 윈도 서버 2012, 윈도 서버 2012 R2등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다만 업데이트를 설치한 PC 모두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은 아니며, MS는 문제가 생기자 해당 업데이트로 연결되는 링크를 제거하고 관련 게시물을 수정 및 변경했다.

MS의 관련 지원 문서 번호는 'MS14-045'다.

해외 정보기술(IT) 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MS가 문제를 파악한 다음날인 지난 16일에도 윈도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문제의 업데이트가 PC에 다운로드된 사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를 일으키는 업데이트는 KB2982791 (MS14-045, 커널 모드 드라이버용 보안 업데이트), KB2970228 (루블화 화폐 표시 새 기호), KB2975719 (윈도 RT 8.1, 윈도 8.1, 윈도 서버 2012 R2용 2014년 8월 롤업), KB2975331 (윈도 RT, 윈도 8, 윈도 서버 2012용 2014년 8월 롤업) 등 4개다.

위 업데이트 중 하나 이상을 내려받았으나 아직 설치하지 않은 사용자는 이를 삭제해야 하며, 하나 이상을 내려받아 이미 설치한 사용자는 이를 제거해야 한다.

윈도업데이트로 인해 망가진 PC는 MS의 공지문에 따라 단계별로 조치를 취할 수 있으나 한국어 버전이 나와있지 않을 뿐더러 내용도 방대해 불편을 겪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윈도업데이트 제거, 설마 내 PC도?", "윈도업데이트 제거, 복구는 어떻게 해야 하는건지", "윈도업데이트 제거 얼른 삭제해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