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커머스 티몬은 한가위 관련 상품 구매 시 하루 최대 2만8000원 할인과 누적구매액의 7%를 적립할 수 있는 ‘추석선물 파워세일’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티몬은 이달 말까지 진행하는 추석 기획전을 통해 매일 밤 자정 선착순으로 구매금액에 따라 3000원, 5000원이 할인되는 쿠폰을 각각 1만장과 5000장씩 배포한다. 또 신한, 롯데, 농협 카드로 15만원 이상 결제하면 2만원이 할인되는 쿠폰도 매일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기획전 상품 구매 누적금액이 30만 원 이상이면 2만1000원, 45만원 이상은 3만1500원, 60만 원 이상은 4만2000원 등 구매금액의 최대 7%를 적립금으로 돌려주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한편, 티몬은 이번 기획전에 담당 MD가 엄선한 만원대 이하의 알뜰한 선물세트부터 백만원 상당 1++의 최고급 한우세트까지 다양한 가격대와 품목의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