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 CG기술 제공 업체
국내 벤처기업 클로버추얼패션은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에서 45억원을 투자받았다고 9일 발표했다.

2011년 미래에셋캐피탈과 산은캐피탈에서 150만달러를 투자받은 것에 이은 후속 투자 유치다.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 컴퓨터 그래픽(CG) 원천 기술을 제공해 주목받기도 한 클로버추얼패션은 투자받은 돈을 글로벌 시장 진출에 활용할 계획이다.

2009년 1월 설립된 클로버추얼패션은 3차원(3D) 의상 제작 프로그램을 개발해 팔고 있다. 2차원(2D)으로 그려진 의상 도면을 바로 3D 옷으로 만들어 3D 가상 모델에게 입혀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부정혁 클로버추얼패션 공동대표는 “이 기술은 블리자드, EA, 소니 등 세계 10대 게임사와 영화 아바타, 반지의 제왕을 제작한 웨타 디지털, 스타워즈로 유명한 ILM사와 같은 세계 최고 영화 제작사들이 사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시장에서 통하는 기술을 가진 점을 높이 평가해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30억원, 스톤브릿지캐피탈은 15억원을 투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