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다 피차이 구글 수석 부사장이 25일(현재시간) 'I/O' 키노트에서 삼성전자 '기어 라이브'와 LG전자 'G워치'를 소개하고 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수석 부사장이 25일(현재시간) 'I/O' 키노트에서 삼성전자 '기어 라이브'와 LG전자 'G워치'를 소개하고 있다.

[ 김민성 기자 ] '안드로이드 웨어'를 처음 적용한 구글 스마트워치 3종도 공개됐다. LG전자가 만든 사각형 모양의 'G 워치'와 모토로라 어빌리티가 만든 원형의 '모토 360'에 삼성전자가 만든 '기어 라이브' 등이었다.

이들 스마트워치는 '안드로이드 웨어' 레퍼런스 제품이다. 구글 레퍼런스폰 '넥서스' 시리즈처럼 '안드로이드 웨어' 초기 버전을 하드웨어에 실제 구현해 사용성과 흥행성을 점친다.

구글 음성인식 기반으로 작동한다. 스마트워치에 음성 명령을 내려 메시지에 답장하거나 전화를 걸 수 있다. 세계 최대 데이터베이스를 자랑하는 구글 검색 기술을 통해 날씨, 뉴스, 지도 등 다양한 모바일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다른 핵심 기능은 헬스케어. 뛰거나 걷는 거리 및 속도를 실시간 측정해 알려주는 건강 관리 기능이다. 여기에 '구글 핏(fit)'으로 불리는 새로운 건강 관리 서비스와의 연동성 극대화한다.

■ 구글 I/O 2014 키노트 영상



구글은 전세계 개발자들이 '구글 핏'을 통해 사용자 운동 및 건강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각종 운동 관련 앱을 '기어 핏'과 연동해 개발하면 사용자 정보가 구글 데이터베이스(DB) 속에 저장된다.

개발자들은 다시 '구글 핏'에 저장된 사용자 '빅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헬스케어 및 병·약국 의료 분야와 연동형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다. '구글 핏'에 저장할 건강 정보 범위 사용자가 결정할 수 있다.

애플도 최근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4'에서 전용 '헬스(Health)' 앱과 전용 앱 개발도구인 '헬스 키트(Health Kit)'도 선보였다. 이들 헬스 서비스 플랫폼 역시 올 10월 선보일 스마트워치 '아이워치'와 적극 연동될 가능성이 높다. 구글이 애플, 삼성전자 등과 함께 헬스케어 서비스에 합류할 경우 관련 시장 규모도 함께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mean_Ra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