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구글 첫 스마트워치 2종 공개, '구글 핏' 플랫폼 접목 예상
구글 vs 애플 '양강 구도', IT 헬스케어 시장으로 전이 가능성
구글 I/O 2014 개최를 알리고 있는 구글 개발자 사이트.

구글 I/O 2014 개최를 알리고 있는 구글 개발자 사이트.

[ 김민성 기자 ] 전세계 정보기술(IT) 시장을 호령하는 구글은 어떤 혁신 화두를 던질까.

2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구글 개발자대회 'I/O(Inovation in the Open) 2014'에 전세계 IT 종사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열린 혁신'이 모토인 구글 'I/O'는 전세계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개발자 '축제의 장'이다. 매해 새로운 온라인 서비스 뿐만 아니라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디바이스 신제품을 공개해 산업계 관심도 높다.

■ 구글 'I/O 2014' 소개 영상


올해 주인공은 구글 첫 스마트워치와 헬스케어 서비스의 융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의 웨어러블 전용 운영체체(OS)인 '안드로이드 웨어'를 처음 적용한 스마트워치 2종이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LG전자(166,500 +1.52%)가 만든 사각형 모양의 'G 워치'와 모토로라 어빌리티가 만든 원형의 '모토 360'이다.

이들 스마트워치는 '안드로이드 웨어' 레퍼런스 제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글 레퍼런스폰 '넥서스' 시리즈처럼 '안드로이드 웨어' 초기 버전을 하드웨어에 실제 구현해 사용성과 흥행성을 점친다.
(왼쪽)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LG전자 첫 스마트워치 'G 워치'와 모토로라 모빌티리의 '모토 360'. 25일 정식 공개될 예정이다.

(왼쪽)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LG전자 첫 스마트워치 'G 워치'와 모토로라 모빌티리의 '모토 360'. 25일 정식 공개될 예정이다.

'G워치'와 '모토 360'은 구글 음성인식 기반으로 작동한다. 스마트워치에 음성 명령을 내려 메시지에 답장하거나 전화를 걸 수 있다. 세계 최대 데이터베이스를 자랑하는 구글 검색 기술을 통해 날씨, 뉴스, 지도 등 다양한 모바일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구글 나우' 형태로 비행 모드, 알람 시계, 타이머, 일정, 설정 등 메뉴를 지원한다. 화면을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려 잠금을 해제하고, 배터리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다른 핵심 기능은 헬스케어. 뛰거나 걷는 거리 및 속도를 실시간 측정해 알려주는 건강 관리 기능이다. 최근 쏟아지고 있는 손목시계형 웨어러블 제품에 공통적으로 실리는 핵심 기능으로 그다지 차별화한 기능로 꼽기는 힘들다.

다만 구글의 강점은 이른바 '구글 핏(fit)'으로 불리는 새로운 건강 관리 서비스와의 연동성 극대화다.

미 경제매체 '포브스'는 구글이 '구글 I/O 2014'에 구글 핏을 처음 공개할 것으로 예측했다. 'G워치'와 '모토 360' 등 웨어러블 기기와 구글의 헬스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수집한 운동량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으로 알려졌다. 안드로이드 기반인 '마이 피트니스팔(MyFitnessPal)' '런키퍼(Runkeeper)' '맵마이피트니스(MapMyFitness)' 등 인기 건강관리 앱과도 연동된다.

선발 주자인 삼성전자(79,300 -0.50%)LG전자도 '웨어러블-건강 앱' 간 연동성을 높여왔다. 삼성 스마트워치 '기어 핏', '기어2(네오 포함)'는 피트니스 전용 앱 'S헬스', LG전자의 '라이프 밴드 터치'는 'LG 피트니스 앱' 등과 연결된다.

글로벌 IT업계 강자, 애플도 최근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4'에서 차세대 OS '아이오에스(iOS) 8' 버전을 공개하면서 자체 헬스케어 플랫폼을 처음 소개했다. 전용 '헬스(Health)' 앱과 전용 앱 개발도구인 '헬스 키트(Health Kit)'도 선보였다. 올 10월 처음 선보일 스마트워치 '아이 워치(iWatch)'의 전초전 성격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현재 애플은 이들 헬스 서비스 플랫폼을 '아이워치'에 적극 연동하고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걸음수나 칼로리 소모량, 운동 거리 등을 체크, 운동성을 분석하고 올바른 방법을 조언하는 서비스 등이 핵심이다.
애플이 iOS8 버전에 새로 선보이는 '헬스' 관련 서비스. 출처=애플 공식 홈페이지

애플이 iOS8 버전에 새로 선보이는 '헬스' 관련 서비스. 출처=애플 공식 홈페이지

특히 헬스키트 기반으로 개발된 앱을 사용할 경우, 건강 정보는 데이터베이스로 저장된다. 사용자가 동의할 경우 개발자들은 건강 관련 정보를 열람하고, 확보한 데이터를 애플 전용 헬스 플랫폼으로 연동할 수도 있다. 애플이 향후 사용자 '빅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 헬스케어 및 병·약국 의료 분야와 연동형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구글이 애플, 삼성전자 등과 함께 헬스케어 서비스에 합류할 경우 관련 시장 규모도 함께 성장할 것으로 업계에선 내다보고 있다.

특히 구글은 스마트안경 '구글 글래스'를 상용화했다. 스마트 시계에 이어 다양한 착용형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특정 신체 맞춤 웨어러블 기기가 늘어날수록 '구글 핏' 플랫폼은 디바이스와 함께 더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애플 vs 구글' 간 양강 구도가 '웨어러블 + 헬스케어' 시장에도 굳어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국내 전자업계 관계자는 "25일 '구글 I/O'와 동시에 'G와치'와 '모토 360'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바로 예약 판매될 것"이라며 "헬스케어 핵심 기능이 '구글 핏' 서비스와 이른 시일 내에 연동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mean_Ra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