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고 있는 IT기기 서버에 연결…그리드 컴퓨팅으로 암 연구 등 활용

삼성전자 '파워슬립' 앱, 안쓰는 연산능력 활용해 유럽 불치병 연구 도와
사익추구 등 악용 사례도
당신이 잠든 사이…스마트폰, 슈퍼컴 된다

직장인 조준하 씨(28)는 잠들기 전에 스마트폰의 ‘파워슬립(power sleep)’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켜둔다. 조씨가 자는 동안 스마트폰 중앙처리장치(CPU)의 연산 능력은 인터넷을 타고 토마스 라타이 오스트리아 빈대 생명정보학부 교수 연구팀의 클라우드 슈퍼컴퓨터를 가동하는 데 쓰인다. 이 컴퓨터는 암, 알츠하이머 질환과 관련한 단백질 구조를 분석해 치료제를 만드는 데 사용된다. 이 앱은 삼성전자가 개발한 그리드 컴퓨팅(grid computing) 앱이다.

클라우드 기술이 발전하면서 그리드 컴퓨팅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그리드 컴퓨팅은 인터넷에 연결된 다양한 컴퓨터의 유휴 연산 능력을 하나로 통합해 가상 슈퍼컴퓨터를 구성하는 기술이다. 1990년대 중반 미국 시카고대 교수인 이안 포스터와 칼 키셀만의 이론에서 유래했다.

그리드 컴퓨팅이 본격 시작된 것은 RC5 암호기술로 유명한 보안기업 RSA시큐리티가 “암호문을 해독하는 사람에게 1만달러의 상금을 지급하겠다”고 공언하면서다. 이에 모든 가능한 경우의 수를 하나씩 넣어 보는 무차별 대입 방식으로 암호를 풀자는 공감대가 인터넷상에서 형성됐고 1997년 디스트리뷰티드넷이라는 그리드 컴퓨팅 프로젝트가 출범했다. 수만명의 네티즌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첫 번째 암호가 그해 풀렸다. 암호문은 “이제 더 긴 암호문에 도전할 때”였다. 이후 2007년 두 번째 암호가 풀렸고 현재는 세 번째 암호 해독이 시도되고 있다.

이후 그리드 컴퓨팅은 주로 과학 연구 분야에서 많이 사용됐다. 2013년 ‘힉스 입자’를 발견한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역시 그리드 컴퓨팅의 도움을 받았다. 힉스 입자는 우주에 있는 모든 입자에 질량을 부여하고 사라진 물질로 세계 물리학계는 수십년 동안 그 존재 규명에 매달렸다. 세계 34개 국가에서 20만대의 컴퓨터를 연구작업에 동원한 결과 결국 그 존재를 입증했다. 심지어 외계인을 찾는 데도 그리드 컴퓨팅이 이용된다. 1999년 시작된 세티(SETI@home) 프로젝트는 참여자 컴퓨터에서 화면보호기가 작동되는 동안 푸에르토리코 전산소로부터 외계 전파 자료를 받아 분석하고 분석자료를 재전송한다. IBM도 ‘월드커뮤니티그리드’로 고영양쌀·청정에너지 개발 프로젝트 등을 지원하고 있다.

그리드 컴퓨팅 기술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생태계 구성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김진화 한국비트코인거래소(Korbit) 이사는 “비트코인은 거래 시 시스템이 자체적으로 화폐의 위조 여부를 검증하는데 이 과정에서 그리드 컴퓨팅 기술이 이용된다”며 “검증 과정에 참여한 컴퓨터는 보상으로 비트코인을 받는데 이를 ‘채굴’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그리드 컴퓨팅에 긍정적인 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CPU의 연산 능력을 훔쳐 사익을 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도 넘쳐나고 있다. 최근 다른 사람의 컴퓨터를 감염시켜 비트코인 채굴에 동원하는 악성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디도스(분산서비스 거부) 공격 역시 불특정 다수의 컴퓨터 연산 능력을 훔쳐 동시에 특정 컴퓨터를 공격하는 방식이다.

일부 국내 웹하드 업체는 자신의 서버 비용을 줄이기 위해 고객의 컴퓨터를 일종의 서버로 이용하는 프로그램을 강제 설치하기도 한다. 다른 웹하드 이용자가 같은 파일을 찾으면 웹하드 서버 대신 이용자 PC를 통해 파일을 전송해주는 방식이다. 이 경우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컴퓨터가 느려지며 먹통이 되기도 한다. 인터넷 포털 업체들도 그리드 컴퓨팅을 이용한 적이 있다. 다음은 동영상 서비스 ‘티비팟’에, 네이버는 웹툰 서비스에 적용했다가 사용자들의 불만으로 기술 적용을 중단했다.

■ 그리드 컴퓨팅

인터넷으로 연결된 수많은 컴퓨팅 기기의 유휴 연산 능력을 묶어 가상의 슈퍼컴퓨터를 구성하는 기술.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가 평균적으로 50% 미만의 연산 능력만 사용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모인 연산 능력은 암 에이즈 등의 질병 치료제 연구나 DNA 분석 등에 이용된다.

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