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8 대란' 결국 해프닝으로…이통 3社 제재 시점도 미정
'301 대란'도 가능성 적어…잇단 헛소문, 누리꾼 '냉가슴'

한경 DB

한경 DB

결국 '뜬 소문'에 그치고 말았다. '301 대란'의 가능성도 희박하다.

지난 28일 각종 최신 스마트폰을 헐값에 싸게 살 수 있다는 루머가 번지며 소비자들의 혼선이 빚어졌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조만간 휴대폰 보조금 관련 시정명령을 위반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른바 통신 3사에 최소 45일 이상의 영업정지 처분을 내릴 계획임을 밝혔기 때문이다.

앞서 '123 대란', '211 대란' 등 영업정지 제재의 빌미가 된 과도한 보조금경쟁의 전례가 있었기에 3월을 앞둔 2월의 마지막 날 '최후의 228 대란'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힘을 실었다. 심지어는 "꼭 '228 대란'이 아니라 '301 대란'의 가능성도 있다"는 말도 나왔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이폰5S를 6만 원, 갤럭시 액티브를 5만 원, 갤럭시 노트3를 10만 원, 노트2를 공짜로 판다"는 글이 올라오며 소문에 힘을 보태기도 했으나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

결국 자정이 넘자 하루종일 누리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228 대란'의 실현은 해프닝에 그치고 말았다. 아쉽게도 '301 대란'의 가능성 또한 크지 않은 상황이다.

주무부처 미래창조과학부에서 '3월 제재'를 천명한 바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제재 시점을 정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미래부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통신사 의견과 시장 상황, 판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제재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통신 3사는 제재 시점이 모두 다른 '순환 제재'를 받을 예정이다. 때문에 '경쟁사의 영업정지 기간 중 번호이동 고객을 유치하려는 '보조금 대란'의 불씨는 남아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통신 3사가 영업정지라는 고강도 제재를 받게 된 빌미가 '123 대란'으로 일컫는 보조금 경쟁에 있었다는 것을 상기해 보자면 당분간 '대란'의 수혜자는 나오지 않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