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2월 3일 문피아, 바로북, 조아라 등과 제휴를 맺고, 웹소설 관련 검색결과에 네이버뿐 아니라 3사의 작품도 컨텐츠 검색에 노출시키게 됐음을 전했다.

예를 들어, 사용자들이 네이버에서 '웹소설', '네이버 웹소설', '로맨스 웹소설'과 같은 웹소설 관련 단어를 검색하면, 검색결과에 네이버 웹소설뿐 아니라 문피아, 바로북, 조아라와 같은 웹소설 서비스 업체의 인기 있는 작품 정보도 한 번에 노출된다.

네이버 웹소설 검색, 전문 사이트 작품 정보 제공

각 서비스 업체별 콘텐츠 정보는 웹소설 컨텐츠검색 영역의 상단 탭에 따라 분류된다. 각 업체별 탭을 누르면 무협, 판타지 등 해당 업체의 상황에 맞는 장르별 카테고리와 인기 있는 개별 작품 정보가 노출된다.

네이버는 이와 함께 조아라, 문피아, 바로북에서 제공 중인 130여 작품에 대한 개별 검색 결과에도 컨텐츠검색을 적용하고 있다.

사용자들이 네이버에서 '작품명', '작가명' + '작품명', '웹소설' + '작품명', '사이트명' + '작품명' 등으로 검색할 경우, 해당 작품의 정보가 컨텐츠검색 결과로 나타난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태양을 삼킨 꽃'이란 책 제목을 검색하면, 해당 책에 대한 컨텐츠검색 영역을 통해 연재 사이트, 장르, 줄거리, 첫 화 링크 등의 정보를 볼 수 있다.

컨텐츠검색을 구성하기 위해서 콘텐츠 제공 업체의 데이터가 필요한 만큼 현재 관련 제휴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사용자와 업체의 요청을 파악해 늘려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게임톡 황인선 기자 enutty415@gmail.com



네이버 웹소설 출시 1년, 매일 300편의 신작 와르르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