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효진 기자 ] 설 연휴기간 동안 이동통신 3사가 비상근무 체제를 강화한다. 메시지가 급증하거나 과다 트래픽이 발생하는 것을 대비해 통화채널을 증설하고, 24시간 감시 체제에 돌입했다.

"설 연휴, 네트워크 이상무" 통신사 24시간 비상체제 가동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연휴 시작 전날인 29일 전국적으로 트래픽이 평상시 대비 17% 증가하고, 고속도로 주변 등 상습정체 구간에서는 국지적으로 최대 300% 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SK텔레콤(244,500 0.00%)은 설 연휴 기간 동안 최대 트래픽 발생 시간은 29일 오후 6~7시와 설 당일인 31일 오후 3~4시 사이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음성 이용량은 평시 대비 11%, 문자는 33%, 무선데이터는 17%, T맵은 133%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내달 2일까지 닷새간 특별소통 상황실을 운영한다. 800여명을 투입해, 전국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 공원묘지, 대형마트, 터미널 등 총 1만여 국소를 특별 관리할 방침이다. 과다 트래픽 발생 예상 지점의 시스템 용량을 평시 대비 최대 3배 추가 증설하고, 고속도로 나들목, 분기점 및 주요 휴게소 등에는 이동기지국을 배치하는 등 트래픽 분산도 병행한다.

KT(27,300 -0.36%)도 고속도로와 국도, 역사, 공항, 터미널 등 1964개소 통화량 집중지역에 전용회선을 증설하고, 기지국 통화채널을 늘린다. 특히 정전을 대비해 비상발전차(55대), 비상 발전기(이동용·814대) 긴급 투입을 대기시켰다.

내달 3일까지 엿새간은 비상근무를 강화한다. 주·야간 작업금지를 통해 서비스 중단 최소화 및 통화량 집중지역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원활한 호소통 서비스 추진할 예정이다. 긴급복구체계확보를 위한 망관제 인력 포함 560여명이 현장 투입돼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LG유플러스(14,000 +0.36%)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상암사옥에 종합상황실을 개소하고 24시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한다. 통화량 급증이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 지난해 통화량 추이를 분석해 통화채널카드를 추가 증설하고, 이동기지국 장비의 비상운영 대기를 완료했다.

또 전국 주요지역 및 고속도로 주변 기지국의 용량을 추가로 증설했다. 이에 따라 귀향 및 귀성 시 음성·영상통화는 물론, 교통정보, 주유소 및 맛집 검색, 모바일 게임 과 뮤직 등의 콘텐츠 및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통신사들은 스미싱 메시지 감시 체계도 강화한다. SK텔레콤 측은 "설 연휴에 하루 60~70종의 스미싱 문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T가드 등 백신으로 악성URL 및 앱 설치 여부를 자주 검사하고, 지인 번호로 온 설 안부 문자라도 인터넷 주소 클릭 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