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트랜스포머'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의 최신 TV 소개 행사 무대에 올랐다 갑자기 퇴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베이 감독은 삼성전자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CES 2014' 프레스 컨퍼런스 행사에 연사로 등장해 삼성의 초고화질(UHD) TV를 소개하다가 돌연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퇴장했다.

그의 어색한 퇴장에 1500여명의 관객들과 삼성전자 관계자들도 순간 당황했다.

베이 감독은 행사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금 CES에서 당혹스로운 일이 발생했다"며 "흥분했던 탓인지 소개자의 멘트를 놓쳤고 프롬프터의 자막까지 놓쳐버렸다"고 해명했다.

베이 감독은 이날 연사로 나서 삼성전자가 그의 차기작‘트랜스포머4’를 삼성 UHD TV를 통해 가장 먼저 선보이기로 한 사실을 소개할 예정이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