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경제경영硏, 10대 이슈
내년에 스마트폰과 4세대 이동통신 LTE 확산 속도는 둔화되지만 알뜰폰 시장은 더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웨어러블 컴퓨터와 사물인터넷(IoT)은 내년에도 핵심 화두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10일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주요 이슈와 관전 포인트를 제시하는 ‘2014년 ICT 10대 주목 이슈’ 특집 보고서를 발간했다.

통신 분야에서는 알뜰폰 시장 활성화가 주요 이슈로 꼽혔다. 연구소는 “가입자 및 스마트폰의 포화, 보조금 경쟁 완화 등 알뜰폰 성장을 위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며 “특히 우체국 농협 등 대형 유통망이 확대돼 알뜰폰 시장이 본격적으로 개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IoT 시장은 그동안 공공재나 산업시설물 영역에 한정됐지만 앞으로 가전과 자동차 등 전방위로 확대될 것으로 연구소는 내다봤다.

미디어·포털 분야에서는 스마트폰을 통해 방송 콘텐츠를 이용하는 OTT(over-the-top) 서비스의 확산을 주요 이슈로 제시했다. 카카오톡, 라인 등 모바일 메신저의 글로벌 플랫폼 주도권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다양한 메시지 전달 기법 등장으로 모바일 광고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정보기술(IT) 서비스·제조 분야에서는 신성장 동력 발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포스트 스마트폰 단말로서 웨어러블 단말의 안착 가능성에 주목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연구소는 “웨어러블 컴퓨터를 둘러싼 경쟁 구도 변화와 킬러 서비스 등장 여부가 관심”이라고 설명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