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대표이사 사장 김상헌)는 일본어 사전 편찬에 대한 오랜 노하우를 가진 민중서림과 제휴를 체결하고,1만 건의 일본어 신조어 및 유행어 정보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상시적으로 포털 이용자들의 검색어를 분석해 신조어 및 유행어를 발굴할 예정이다. 이용자 질의가 급증한 키워드나 화제의 키워드 등 검색을 통해 유입되는 각종 질의어 중 사전에 없는 단어를 자동으로 탐지해 이를 표제어로 반영하는 것이다. 또, 일본의 뉴스나 SNS와 같은 미디어에서 자주 사용되는 단어도 표제어를 선별하는데 이용된다.

민중서림은 네이버가 제공한 표제어의 정확한 의미를 정리하고, 네이버가 개발한 일본어사전 구축시스템을 통해 콘텐츠를 직접 입력 및 수정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종이사전의 출판 과정을 살펴보면 신조어나 유행어의 의미를 제대로 정리해 놓아도 개정판이 나오기까지 사전에 그 내용을 바로 담기가 어려웠다. 그러나 웹을 기반으로 하는 네이버 일본어사전과 민중서림의 콘텐츠가 만남으로써 신규 표제어를 이용자들에게 빠르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고명수 민중서림 편집위원은 '민중서림과 네이버의 제휴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에게는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사전 콘텐츠를 제공하는 한편, 사전 업계는 보다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을 찾는 시도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환 네이버 어학사전실장은 '네이버의 검색어 분석 기술에 민중서림의 사전 출판 노하우를 접목시킨 새로운 형태의 사전 집필 모델로, 일본어뿐 아니라 영어 및 제2외국어에 대한 신조어 사전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네이버 게임에도 '아스타' 판타지 세상 열렸다
네이버, 개인 웹 서비스 전면 개선
네이버, 사옥 내에 '웹 접근성 체험 공간' 오픈
힘이되는 한마디 모바일 '쉼' 서비스 정식 오픈
영상 예술 학과 졸업전시회, 네이버 TV캐스트에서 만난다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