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알뜰폰(MVNO) 가입자 수가 17일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23일 기준으로 알뜰폰 가입자 수가 1만118명을 기록, 판매 개시 17일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595명이 우체국에서 알뜰폰 상품에 가입했다는 의미다.

우체국은 지난달 27일 전국 226개 우체국에서 6개 중소 사업자의 알뜰폰 판매대행을 시작했다.

우정본부에 따르면 전체 가입신청자 1만명 중 76.2%가 40대 이상 중장년층(7천716명)이며 단말기는 피처폰 4천697대, 스마트폰 3천19대로 6대 4 비율로 판매됐다.

가장 인기있는 상품은 월 기본료가 1천500원으로 저렴한 '프리티우정후불' 요금제(4천111건)이며 가장 인기있는 기종은 글씨가 크고 가격이 저렴한 폴더폰 모델인 '아이스크림2'(1천263대)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인천지역 가입자가 2천992명(29.6%)으로 가장 많고, 서울 2천328명(23%), 부산·울산·경남 1천300명(12.8%), 대전·충남북 1천82명(10.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러한 인기에 우정본부는 우체국 판매직원에 대한 교육을 강화했다.

지난 14일부터 전문판매직원이 각 우체국을 방문해 순회교육을 진행 중이며 12월 24일에는 '온라인 알뜰폰 알림방'을 개설해 직원들에게 실시간 정보를 제공한다.

김준호 우정사업본부장은 "침체된 알뜰폰 시장을 활성화하고 국민에게 행복을 주는 우체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luc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