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문 '어플 다운로드 수보다 평점이 성패 좌우'

스마트폰 게임 마케팅 전략이 대격변을 맞이하고 있다. 최대 효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게임 랭킹 순위 산정 방식이 대폭 변경됐기 때문이다.

기존 게임업체들은 각 어플리케이션 스토어의 상위 랭킹에 오를 경우 추가적인 마케팅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춰 리워드 형식의 모바일 광고를 활용하여 게임 다운로드 수를 상승시키는 것에 주력해 왔다.

하지만 애플 앱스토어의 모바일 어플 랭킹 산정 방식이 바뀌며 이제는 스마트폰 게임의 마케팅 흐름이 크게 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앱스토어의 경우 전체 및 일정 기간 내 이뤄진 다운로드 수 등의 산출 방식을 통해 랭킹이 정해지기 때문에 단시간 내에 많은 다운로드를 달성하는 것이 과제였다면, 지난 8월부터는 사용자들의 신규 및 최신 버전 앱에 대한 평점이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구글 플레이 순위 역시 다운로드 수 이외에도 어플리케이션이 삭제된 수, 웹에서 클릭을 통해 구글 플레이로 유입된 비율, 유저 리뷰, 구글 검색, 매출 등 다양한 요소를 바탕으로 산출된다.

이에 따라 모바일 게임의 최대 마켓인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의 경우 유저 리뷰 수와 평점이 순위 산정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리워드형 CPI(Cost Per Install) 광고는 많은 다운로드 수를 달성할 수 있지만 결과적으로 앱 순위를 올려줄 수 있는 좋은 리뷰 및 높은 평점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

게임 마케팅 전문 업체인 넥스문(NEXMOON, WWW.NEXMOON.COM)에 따르면 리뷰 작성 및 높은 평점을 받을 수 있는 확률을 증가시키기 위해서는 CPI 방식뿐만 아니라 진성 유저를 타겟팅하는 방식인 페이스북, 구글 애드몹 등으로 다각화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특히 구글 플레이는 어플리케이션이 삭제된 수가 순위 산정 방식에 반영되기 때문에 리워드형 CPI광고방식이 꼭 효과적인 마케팅이 될 수 없고 액티브 유저를 공략하는 전략적인 마케팅이 중요하다는 의견이다.

문두현 넥스문 대표는 '과거와 다르게 마켓 순위 산정 알고리즘이 다양하게 변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따른 빠른 대응도 중요하다'며, '이러한 변화에 대비하지 못하고 기존의 마케팅 전략을 고수하는 것은 가격 대비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고 충고했다.

한경닷컴 게임톡 이상은 기자 lipgay1030@gmail.com



스마트폰게임 해외 진출, 마케팅은 '선택' 아닌 '필수
넥스문, '잘 세팅된 CPC 광고 매출 4배 효과!'
넥스문, 동남아 시장 진출 현지화 전략이 중요
넥스문, 중남미 공략 위해 엘살바도르 지사설립
넥스문, '게임 광고도 디자인 시대'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