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문, 동남아 시장 진출 현지화 전략이 중요

국내 게임 업체들이 글로벌 시장으로 눈을 돌리면서 동남아시아 시장 또한 각광을 받고 있으며, 이 중 중국, 인도, 미국에 이어 전세계에서 4번째로 인구가 많은 인도네시아가 주요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미 지난 2009년 제페토의 FPS게임 '포인트블랭크'을 시작으로 위메이드의 대전액션게임 '로스트사가'이 진출해 동시접속자 수 9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 신화를 기록한 바 있다. CJ E&M 넷마블은 직접 인도네시아에 지사를 설립하며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으며 '모두의 마블', '엘소드' 등 다양한 게임들을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온라인 게임 업체뿐만 아니라 모바일 게임 업체들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인도네시아가 주목 받는 이유는 지리적으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국가와 밀접해 있으며 K-POP 열풍으로 한국 컨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게임 진출이 용이하기 때문이다.

또한 포브스 조사 결과 인도네시아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중으로 지난 2분기에만 스마트폰 판매가 900만대가 증가했으며, 블랙베리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25%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안드로이드가 빠르게 성장하며 시장이 변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게임 마케팅 전문 업체 넥스문(NEXMOON, WWW.NEXMOON.COM)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상위 100개 어플리케이션 중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80%에 달하고 있으며, 아직까지는 SNG 장르의 비중이 높아 이런 현상은 SNRPG와 SNTCG 같은 코어 게임 시장의 발전 가능성을 반증한다고 설명했다.

넥스문 문두현 대표는 '인도네시아의 인구 90%는 무슬림으로 언어는 물론 문화적인 로컬라제이션이 중요하다'며 '인터넷 인프라가 성장하고 있는 단계임으로 온라인로만 접근하기 보다는 오프라인의 적절한 미디어믹스를 활용해 성공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업체가 동남아 진출 시 현지 시장을 잘 파악하고 있는 파트너사와 협업이 필수'며 '인도네시아를 기반으로 동남아시아 전체에 효과적인 진출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게임톡 이상은 기자 lipgay1030@gmail.com



스마트폰게임 해외 진출, 마케팅은 '선택' 아닌 '필수
넥스문, '잘 세팅된 CPC 광고 매출 4배 효과!'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