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텀에볼루션(LTE) 주파수 경매가 2차 밀봉입찰을 통해 '단판 승부'를 낸다. 주파수 경매 최종 주인공은 이날 오후 8시에 발표될 예정이다.

30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50라운드까지 진행한 1단계 오름입찰 경매에서 승부가 나지 않아 이날 오후 2시 30분경부터 2단계 밀봉입찰을 시작했다.

이날 오전에 진행된 3번 라운드에서는 이동통신 3사가 KT 주파수 인접대역인 D블록이 포함된 '밴드플랜2'에서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밀봉입찰은 1단계 오름입찰과 달리 4시간이 주어졌다.

단 한차례 입찰로 승부가 결정되는 밀봉입찰은 동시오름 입찰 단계에서 입찰가를 가장 많이 올려놓은 블록에만 무제한으로 적어낼 수 있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특정금액 이상 입찰하지 못하게 돼 있다.

동시오름입찰보다 더 치열하게 전개된 두뇌싸움 결과는 이날 오후 8시 미래부에서 브리핑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