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은 5일 중국 베이징시청에서 베이징자동차그룹, 베이징전공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앞으로 SK이노베이션-베이징자동차-베이징전공 3사는 총 10억 위안(약 1,900억 원)을 투자해 이르면 9월말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합작법인은 베이징 현지에 오는 2014년 하반기까지 연간 전기차 1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배터리팩 제조라인을 구축해 가동하고, 오는 2017년까지 생산규모를 2만 대 분량으로 늘릴 방침이다.

회사측은 합작법인이 자체 생산기반을 구축할 때까지 서산 전기차 배터리공장에서 생산하는 배터리셀을 합작법인에 배타적으로 공급키로 했다. 또 베이징전공은 배터리팩 생산을 책임지고, 베이징자동차는 합작법인이 생산한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개발을 주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합작법인은 중장기적으로 배터리팩 생산에서 출발해 중장기적으로 배터리 생산 전 공정까지 사업분야를 넓혀 갈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중국 전기차 배터리시장 공략 닻올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합작법인 계약 체결로 세계에서 가장 큰 전기차시장으로 성장할 중국시장 공략이 가시화됐다”며 “합작사는 SK이노베이션 등 3개 사의 각 영역별 기술력과 사업 경험 등을 바탕으로 연 매출 12억 위안(2,000억 원) 이상을 올려 중국 내 1위 전기차 배터리업체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 날 전기차 배터리분야의 협력을 넘어 전기차산업 전반을 이끄는 ‘EV 에코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제안하며 포괄적인 협력 모색에 나섰다. EV 에코 시스템은 충전시설 구축, 전기차 공동이용을 비롯한 다양한 운영모델 개발 등 전기차 사용자가 보다 쉽고 싸게 이용하도록 전기차 운영 전반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SK는 이를 제주도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 등에서 시범운영해 왔다.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기술 강자인 SK, 자동차와 전자소재 분야의 강호인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이 손잡은 합작법인이 앞으로 중국 전기차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이번 합작법인을 중심삼아 앞으로 SK그룹과 베이징시가 전기차산업 전반에서 협력하는 동반자적 관계를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더울수록 물 만나는 곳! 시원하고 짜릿하다
▶ 피아트, 전 차종 할인…부진털까?
▶ 인제서킷, 동호회 유치 실적 '0'
▶ 상반기 수입차, 폭스바겐-아우디 웃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