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연합뉴스) 정열 특파원=현대자동차가 호주 시장에서 사상 최고 월 판매실적을 경신하며 '무한질주'하고 있다.

5일 호주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호주 내에서 9천914대의 차량을 판매해 사상 최고 월 판매실적을 갈아치웠다. 지금까지 최고 월 판매실적은 지난해 6월 기록한 9천672대였다. 6월까지 누적 판매실적 역시 4만7천979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8.3%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포드와 마쓰다를 밀어내고 호주 시장 점유율 3위에 올랐다. 1위는 2만2천160대(18.7%)를 판매한 도요타, 2위는 1만483대(8.8%)를 판 홀덴이 차지했다. 현대차의 이같은 실적은 엔저 효과를 등에 업은 일본차 업체들의 가격할인 공세가 거센 가운데 일궈낸 성과라 더욱 돋보인다.

현대차 호주법인 관계자는 "최근 2년간 신형 i30 등 경쟁력 있는 신차가 대거 출시됐고 효율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한 브랜드 인지도 향상, 철저한 딜러 관리 등이 복합적으로 상승작용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passi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