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커뮤니케이션은 5일 '다음 사전(http://dic.daum.net)' 서비스를 통해 일본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어사전인 코지엔(広辞苑)의 한국어판, '코지엔 일한사전'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코지엔 사전은 1935년 간행돼 지금까지 약 70여 년간 개정을 거듭해온 일본의 대표 국어사전이다. 다음은 코지엔 일한사전(어문학사, 2012년 출간)을 PC웹을 포함해 아이폰, 안드로이드용 '다음 사전' 앱에서 서비스한다.

다음은 온라인 최초로 코지엔 일한사전을 서비스함으로써 이용자들에게 약 24만여개의 일본어 어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일본의 고대, 중세, 근세 시대에 걸친 고전작품에서 사용된 고어(古語)부터 외래어, 민속어, 방언, 은어, 관용구까지 다양한 어휘가 포함된다.

특히 약 1000개의 기초 단어는 뜻과 용법 등이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어 단어의 실제 쓰임을 파악하고, 활용하는데 용이하다. ▲다른 사전에서는 접할 수 없었던 자세한 어원, ▲복식, 풍속, 동식물 등 각 방면에 걸친 삽화와 지도, 모식도 약 2,800여개도 단어의 의미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정철 다음 지식서비스기획팀장은 "이번에 새롭게 제공되는 코지엔 일한사전은 모든 분야의 용어들을 포함하는 백과사전 성격의 사전으로, 이용자의 일본어 학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음은 앞으로도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출시된 다음 사전앱은 영어, 영영, 국어, 한자, 일본어, 중국어 등 6개 사전을 통합해 제공한다. 단어장, 번역 기능, 문자 인식 검색 등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갖추고 있어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