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여름철 국지성호우, 폭우 및 태풍 등의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를 대상으로 10월31일까지 '수해차 특별 정비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

5일 쌍용차에 따르면 이번 행사를 위해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서 지역별로 수해차 전담팀 운영과 전담 작업장을 마련했다. 자차 보험 미가입 수해차에 대해 총 수리비를 30% 할인하며, 재해 선포지역 방문 서비스도 진행한다. 수해가 발생한 지역에서는 해당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A/S 네트워크에 합동서비스팀을 설치하고, 긴급 출동 및 수해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펼친다. 소모성부품 무상교환, 비상시동 조치도 준비했다.

이 회사 서비스담당 김헌성 상무는 "수해로 자동차가 침수됐을 경우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시동을 걸면 엔진, 변속기, 전기장치 등 주요 부품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며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인근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정비 받을 것"을 당부했다.

쌍용차, 수해차 특별 정비 서비스 진행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BMW 520d, 상반기에만 5,000대 이상 팔려
▶ 상반기 수입차, 폭스바겐-아우디 웃었다
▶ 인제서킷, 동호회 유치 실적 '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