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상위 5개 사의 상반기 점유율에 명암이 엇갈렸다. BMW와 벤츠, 토요타는 하락한 반면 폭스바겐과 아우디는 상승해서다.

상반기 수입차, 폭스바겐-아우디 웃었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BMW의 상반기 시장점유율은 22.48%로 2012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0.84%포인트 하락했다. 업계 2위인 벤츠 역시 지난해 상반기 15.76%에서 올해는 15.65%로 0.11%포인트 떨어졌다. 토요타는 상반기를 5위로 마감했으나 점유율이 2012년 8.56%에 비해 5.81%로 2.75%포인트나 줄었다.

폭스바겐과 아우디는 같은 기간 점유율을 높여 영향력을 키웠다. 폭스바겐은 상반기 14.59%를 확보해 전년동기 대비 2.13%포인트나 상승했다. 아우디도 지난해 11.72%에서 올해 12,62%로 0.9%포인트 높아졌다.

상반기 수입차, 폭스바겐-아우디 웃었다


폭스바겐은 프리미엄을 내세우면서도 대중에 적합한 가격정책이 주효했다. 편의장치를 빼고 가격을 낮춰 합리적인 소비자를 공략한 것. 아우디의 경우 지속적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젊은 세대를 포용하는 다양한 문화 이벤트 등이 상승세의 요인으로 꼽힌다. 또 두 업체 모두 디젤엔진의 인기가 점유율 확대에 기여했다.

업계 관계자는 "점유율 변화는 신차 출시나 유행에 따라 바뀌는 경향이 강해 어느 업체가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높이고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상반기 수입차 점유율, 12%로 사상 최대 기록
▶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재개장 절차 끝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