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애플의 영업이익률 격차가 1년 만에 눈에 띄게 좁혀졌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률은 15.77%를 기록했다.

애플은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이 31.57%로 여전히 삼성전자의 2배 수준이다.

하지만 2011년 4분기에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이 9.87%, 애플이 37.42%였던 것을 고려하면 격차가 크게 줄었다.

이는 삼성전자가 세계 경기침체와 애플과의 특허소송 와중에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면서 영업이익을 크게 늘린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영업이익이 2011년 4분기부터 5분기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 지난해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89.4% 늘어난 8조8천400억원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1분기 12.57%, 2분기 13.57%, 3분기 15.45%로 꾸준히 상승했다.

애플은 지난해 10~12월 매출액이 545조1천200만달러(58조5천700억원), 영업이익은 172억1천만달러(18조4천900억원)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매출은 삼성전자를 소폭 앞질렀으나 영업이익은 2배 이상이다.

하지만 애플의 성장폭은 2009년 이후 최저를 기록하는 등 성장세가 눈에 띄게 둔화됐다.

지난해 1~3월 39.26%까지 상승했던 영업이익률도 4~6월 33.04%, 7~9월 30.43%로 점차 낮아지는 추세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아이폰5 출시 이후에도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한 채 삼성전자에 스마트폰 시장을 잠식당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이 4천780만대로 6천300만대를 판 삼성전자에 한참 못 미쳤다.

지난해 스마트폰 세계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30.4%로 19.4%를 기록한 애플과 두자릿수 이상 격차를 벌렸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