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작가들에게 원고료
NHN(402,500 -1.23%)은 네이버(naver.com)에서 무협, 판타지, 로맨스, 공상과학(SF) 등 장르소설을 연재하는 ‘웹소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발표했다. 만화를 연재하는 네이버 웹툰과 비슷한 코너다. 요일별로 작가들이 작품을 연재하고 ‘챌린지 리그’에는 일반인들도 장르소설을 써서 올릴 수 있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1본부장은 “네이버 웹툰을 통해 스타 만화가들이 여럿 탄생하고 만화를 보는 사람들이 대폭 늘어났던 것처럼 웹소설을 통해 많은 신인작가를 발굴하고 마니아층에 한정된 독자를 수백만명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NHN은 웹툰 만화가와 비슷한 수준의 원고료를 웹소설 연재 작가에게 줄 계획이다. 작가들은 원고료와 별도로 연재되는 만화를 ‘유료 보기’로 전환할 수 있다. 영화나 게임으로 제작되면 저작권 수입도 저자가 100% 갖는다. 장르소설로 등단하고 싶은 신인 작가나 소설을 써보고 싶은 일반인들은 ‘챌린지 리그’를 통해 자신들의 작품을 내놓을 수 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d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