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중인 삼성-애플 겨냥하며 차별화 광고

삼성전자와 애플의 특허 소송전을 꼬집은 LG전자의 옵티머스G의 해외 광고가 호평을 받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유력 매체에 "우리는 전화기를 만들지 전쟁을 만들지(하지) 않습니다(WE MAKE PHONES NOT WAR)"라는 카피를 앞세운 옵티머스G 광고를 게재했다.

이는 스마트폰 특허로 연일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을 정면으로 겨냥한 카피로 해석된다.

LG전자는 이 카피 아래에 옵티머스G의 LCD '트루HD IPS플러스' 화면과 특허 경쟁력을 토대로 한 LTE(롱텀에볼루션) 기능, Q슬라이드 등 신규 소프트웨어 등을 강조하는 글과 사진을 실었다.

해외 스마트폰 전문매체 인투모바일은 이 광고에 대해 "LG전자의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 보기 좋다"며 "계속 시장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평가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진정한 스마트폰의 혁신은 협력에 의해 가능하다는 상생과 혁신의 가치를 강조했다"며 "LG전자의 제품 경쟁력을 부각시킨 광고"라고 설명했다.

옵티머스G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 등 LG 계열사가 협업을 통해 만든 전략 스마트폰으로, 한국과 일본에 이어 북미 시장에서 시판중이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com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